불안장애

홈 > 정신건강정보 > 불안장애
범불안장애란?

범불안장애는 일상생활의 사소한 일들에 대해 끊임없이 지나치게 걱정하며 그것이 불필요하다고 방해가 된다는것을 깨달아도 걱정을 멈출 수 없을 정도로 불안과 걱정이 심한 정도로 나타날 때를 말합니다.
다른 불안장애는 특정한 대상에 대해 불안을 느끼는데 반해, 범불안장애는 일상의 사소한 것들에도 불안을 느낍니다.

원인

생물학적 요인
뇌의 전달물질 중 불안과 관련된 GABA나 세로토닌의 이상으로 범 불안장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유전적 요인
가족 중에 범불안장애가 있는 경우, 그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가족 중에 범불안장애가 있을 경우 환자의 일차 가족중 25%에서 이 장애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심리학적 요인
- 정신 역동적 입장에선 불안은 거의 모든 심리장애와 관련되며 내적으로 발생되는 무의식적인 갈등에서부터 비롯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 인지 행동적 입장에서는 불안은 왜곡된 지각의 결과이며 불안반응으로 인해 기능상의 저하와 불안 증상의 노출이 초래되고 이에 대한 타인의 부정적인 반응을 예상하게 되며, 이것이 다시 또 다른 위협으로 해석됨으로써 악순환을 형성하여 불안반응은 더욱 증가하게 되어 나타난다고 보고 있습니다.

증상

불안감과 운동성 긴장이 지속되는 것이 주된 양상입니다.
지나친 근심으로 매사를 걱정하여 불안해 하며 우유부단한 모습보이며 사소한 일도 지나치게 염려합니다.
그 결과 주의산문, 집중곤란, 초조감, 불면증 등이 옵니다.
피로, 근육통, 안검경련과 이마찌푸림 등이 있고 안절부절 못하는 상태 및 잘 놀라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자율신경계 기능항진으로 인발한, 심계항진, 빈맥, 손발이 저리거나 한랭함, 구갈, 얼굴이나 가슴이 화끈거리거나, 빈뇨, 설사, 구토감, 위장불쾌감, 인후의 이물감, 과호흡 등을 보이며, 얼굴이 창백해지기도 합니다.
우유부단을 보이며 사소한 일도 지나치게 염려합니다. 그 결과 주의산만, 집중곤란, 초조감, 불면증 등이 오기도 하며 우울증이 흔히 동반됩니다.

치료

범불안장애를 가진 환자들은 자신이 신체적인 질병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처음에 정확한 진단을 위한 검사를 시행하여, 다른 신체질환들을 감별해내고, 확인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약물치료로는 벤조다이아젤핀계 항불안제, 부스피론, 선택적 세로토닌재흡수 억제제등의 약물을 사용합니다.
그밖에 통찰지행 정신치료, 행동치료 및 인지치료와 같은 정신사회적 치료도 도움이됩니다.

범불안장애 예방

1. 좋은 걱정은 하되 비생산적 걱정은 의식적으로 하지 않는다.
2. 걱정만 하기보다는 당면한 문제를 분석하고 문제해결적인 행동을 한다.
실현가능하며 합리적인 계획을 세워 실천한다.
3. 혼자서 걱정하기보다는 걱정을 해결하기 위해 어떤 행동이 필요한지를 동료나 친구, 아내 등과 함께 상의한다.
4. 자기만의 울타리에서 벗어나 가족, 친구, 이웃, 동료등과 연대감을 경험하도록 노력한다.
5. 기도나 명상, 요가를 하는 시간을 갖는다.
6. 기분전환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한다. 산책, 음악듣기, 유익한 비디오 보기, 독서, 노래부르기, 운동 등 자신의 취향에 맞는 것을 한다.
7. 걱정거리들을 언어화하여 노트에 기록해본다.
8. 모든 일을 재미있게 생각해본다. 유머를 가지고 대한다.

자가진단해보기